본문 바로가기

Lifelog-수동

earth hour와 기분 좋은 차

토요일, 피곤하게 돌아다니다 들어와 잠깐 블로그를 둘러보고,
글을 쓸까 하는데 정리할 사진이 무더기로 눈에 먼저 들어왔다. 아... 밀려 드는 부담감.
이럴땐 정리부터 해놓지 않으면 누가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는
느낌이 든다. 윽, 호러다.
그만큼 부담감 느낄 정도로 정리할 때가 된것을 의미한다. 


사진이 날 끌어 당겨 정리를 시키고, 난 10분의 1정도를 정리했다. 사진의 눈치를 보니 부담감이 좀 줄어 든다.  
살짝 벗어 던진 부담감을 뒤로 하고, 우리집 대감님( 동거견 )
산책을 따라 갔다. 혼자 가면 안 들어 오실까봐 꼭 따라 나간다.
Earth Hour에 참여하기 위해 촛불을 준비해 놓고 산책을
다녀와 차를 끓였다.

차 이름은 좋은 기분[Gute Laune].
투명한 맛과 진하고 독특한 향이 미각과 후각에 부딛치며, 뜨겁게 몸속에 흘러들자 경직된 몸이 스르르 풀리는
느낌이다.
좋다!!
촛불을 킨 earthhour 동안 몸과 마음도 같이 휴식을 취했다. 터치는 켰지만.. 밤에 잘때 무선과 휴대폰도 끄고
자 봐야겠다. earthhour가 끝나고 전등 보다 컴퓨터를 먼저 켰다.
글을 쓸까 망설이다 여유있게 이웃 블로거를 방문하며 글을 읽었다.
블로그 글은 접어 두자! 라고 생각하고 진짜 블로깅, 옆집 놀러다니기를 즐겼다.
기분 좋은 차와 함께 여유 있는 블로깅. 블로그 글 올리기에 너무 욕심부리지 말아야지.
천천히, 그리고 여전히 처음처럼.
잊지 말아야지.